[이 아침의 풍경] 세계 백신공장 ‘내 코가 석 자’

인도 뭄바이에서 한 여성이 마스크를 쓴 채 벽화가 그려진 거리를 걷고 있다. 벽화엔 많은 사랑을 받았던 미국 배우 마릴린 먼로(1926~1962)가 그려져 있다. 사람들의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기 위해 벽화 속 먼로도 마스크를 쓰고 있다.

인도에는 현재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신규 환자가 매일 7만여 명씩 나오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인도는 “국내 수요가 우선”이라며 지난달 31일 백신 수출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인도는 코로나19 백신 물량의 60%를 생산하고 있어 ‘세계의 백신 공장’으로 불린다. 인도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코백스 퍼실리티에 공급돼 전 세계에 배분된다. 하지만 인도가 수출 중단을 선언하면서 한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가 백신 공급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인도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백신 국수주의’ 논란도 커지고 있다. 보편적 인류애의 실천이 더욱 절실한 시점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